바로가기 메뉴



본문영역

CONTENTS
m2 House On 021 : David Penn
2008/06/24


클럽 m2의 가장 큰 파티 브랜드,Houseon을 오랜만에 찾았다. 바로 David Penn이 온다는 소식 하나만으로 기대감을 가지고 있었다. 하우스 음악을 오랫동안 들어온 사람이라면 누구나 그의 손을 거쳐간 트랙 서너개 정도는 쉽게 기억할 수 있을 것 같다. DJ Chus와 공동으로 작업한 그의 음반은 하우스 매니아들에게는 소장가치가 매우 높은 음반으로 꼽히고 아직도 사랑받고 있으며, Feel The Rise나 Esperanza, We Play House와 같은 넘버들은 이미 홍대 앞 클럽을 유행처럼 쓸고 지나간 적이 있거나 아직도 사랑받고 있는 트랙들이다.

David Penn에 대한 아주 각별한 추억이 있는데, 예전에 해외 여행을 갔을 때 David Penn의 Mix 음반을 가져갔었다. 해변에서 David Penn의 Mix CD를 아주 크게 틀어놓고 혼자 몸을 흔들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근처에 있던 외국인들이 모두 몰려들어 함께 즐기고 친구가 되어 남은 여행 기간을 각별하게 보냈던 기억이 있다. 나의 David Penn에 대한 애정은 매우 각별한 것이어서 이번 파티를 기대하는 기대감 또한 평소와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었다. 생각해보라. 매주 가는 파티, 날마다 가는 클럽에서 사실 내 취향이 아닌 것들은 이제 나에게 아주 큰 자극을 주진 못하니까 말이다.




m2에 들어가기 전에 그를 처음 만나서, 음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내가 좋아하는 그의 트랙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었고, 그의 손을 거쳐간 너무도 많은 트랙이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되었다. 한국에 첫 방문하여 플레잉하는 것이 기대된다며 사람 좋은 웃음을 보여주는 그에게서 남부 유럽의 정열과 동시에 여유를 느낄 수가 있었다. 클럽 안으로 들어갔을 때 이미 DJ Hanmin의 플레이가 진행되고 있었고 언제나 사람들로부터 엄청난 인기를 몰고 다니는 그의 스테이지는 사람들로 벌써부터 가득차 있었다. 이 날의 m2는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는데 대학생들의 기말시험 기간이 겹쳐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 아마도 놀기 위해 온 사람들에게는 이 정도면 딱 좋겠다 싶었다.

1시 반 정도가 되어서 오늘의 Special Guest인 David Penn이 부스 위로 모습을 나타냈고 이런 기대감을 반영하듯 많은 사람들이 앞으로 가득 몰려들었다. 초반부의 시작은 Feel the Rise였다. m2를 오랫동안 찾은 사람들에게도 매우 익숙한 트랙, 하지만 David Penn이 직접 플레잉하는 Feel The Rise의 무게는 조금 달랐다. 이 후로 그는 자신의 오리지널 트랙 뿐 아니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