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영역

CONTENTS

ANDY & STU


+ Profile

국적 - 영국 (UK)
소속 - 02pro

+ Biography

애시드 하우스의 본고장 맨체스터 출신의 듀오 앤디 & 스투는 한국으로 이주, 유명 파티 프로덕션 02Pro의 소속으로 꾸준한 활동을 펼치며 클럽 명월관의 인기 레지던트 디제이로 활동했다.

탁월한 선곡과 스타일리쉬한 디제잉으로 각광을 받아온 디제이 티에스토, 존 딕위드, 칼 콕스, 대니 하월즈, 스티브 롤러, 리치 호틴, 베니 베나시, 시스터 블리스와 같은 스타 디제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으며 한국은 물론 아시아 각국의 초청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Stu first met Andy in college back in the UK 7 years ago. Andy, already an aspiring DJ, turned Stu on to spinning.

Their blend of progressive, tribal, tech house and breakbeat got them signed to 02pro and also secured

a weekly residency at Seoul's Club MWG.
Aside from being regulars on the Seoul DJ circuit they can also be found in the studio working on some original material.
Andy & Stu have played alongside DJ’s such as Mauro Picotto, Dave Seaman, Parks & Wilson, Simply Jeff, Danny Howells, DJ 19, Austin Leeds and Carl Cox.

+ Discography


푸터 영역

Copyright © PARTYLUV. All rights reserved.